누림   /   나눔   /   어울림   /   가꿈   /   키움
공지사항 로그인 회원가입 즐겨찾기 시작페이지
음악방송 통합순위 횃 불 광 장 음악방송응원 신설방송국 응원 증 권 방 송
   NAVER       DAUM       NATE       ZUM       유튜브       365횃불투표    음악방송    증권방송
대통령탄핵 국민청원 20만 돌파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작성자 : the뛸(unio*** ) | 날짜: 2019-05-27 02:15:46



1990년대초부터 2011년까지 국가기관을 상대로 두 차례의
행정소송을 했다.


1990년대초에는 서울지방검찰청 특수부 주임검사, 부장검
사와 지검장을 상대로 맞짱을 뜨려다가 실행 직전에 가족
들의 밀고(?)를 받은 친척 형님의 결사만류로 무산되기도
했다.


세월이 흐를수록 당시의 맞짱을 포기한 것은 비겁한 선택
이거나 실수였다는 아쉬움, 후회, 자책감이 훨씬 크게 느
껴진다.


나랏돈으로 먹고사는 공무원들, 특히 힘과 권력을 가진
고위공직자들의 무능 월권 부정 부패에 대하여 모른척 지
나치거나 너그럽게 봐주는 이해와 관용의 덕목을 갖추지
못하고 까불거리는 철부지 국민인지도 모르겠다.


정치인의 가면을 쓴 정치꾼, 표빨이, 피빨이에 대해서는
불신을 넘어 총든 적군이나 칼든 강도에 못지 않은 \'주적\'
으로 분류한다.
 
\"국민을 섬기고 국가에 봉사하는 公僕의 본분을 망각하고
국민의 권리와 국가의 재산을 좀먹는 일부 정치인 공무원
을 主敵으로 간주합니다.\"


\'主敵 해제 및 변경 공지\'(18.09.20) 중에서...
/board/view?id=plaza11&page=40&seq=807



대통령, 국회의원, 법원, 검찰, 경찰 등 국가기관의 존재
와 공직자의 역할은 마땅히 존중되고 보호되어야 한다.


그런데, 해당직에 종사하는 자들의 생각과 자세와 행동이
빚어내는 결과물이 고작 \"이게 나라냐?\" \"이건 나라냐?\"
의 굴레를 벗어나지 못하고 국가시스템 마저 점점 망가뜨
리고 있다는 점이다.


이쯤에선 나라의 주인인 국민 개개인의 책임이 없다고 회
피할 수도 없을 것 같다.


대통령탄핵 국민청원을 통하여 각자에게 부여된 책임을
통감하고 실천과 행동으로 옮긴 이웃들께 감사와 경의를
표시합니다.


더불어, 주제넘게도 이 나라의 앞날을 걱정한답시고 잠못
이루는 핑계로 둘러댔는데, 덕분에 안심하고 잠들 수 있
을 것 같다.


시대와 세상이 어떻게 바뀔지라도 늘 살아있어야 할 경계
와 감시의 시선, 타이름과 꾸짖음의 목소리 역시 또 하나
의 국가시스템으로 자리잡기를 기대한다.




0 0
댓글(0)
로그인 또는 댓글권한이 있을 경우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다음글 상상 범죄에 흔들리는 법치 the뛸(unio*** ) 2019-06-03 02:44
이전글 두려움, 궁금함, 호기심 the뛸(unio*** ) 2019-03-18 19:56

비밀번호 확인

댓글 등록시에 입력했던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비밀번호 확인

게시글 등록시에 입력했던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 나도 한 마디 (횃불광장) *
회원가입/주소등록 운영자에게(질문/건의) 나의 발자국/횃불광장 나도 한 마디/횃불광장

번호제목작성자등록일추천/비추천
사이트 개편에 대한 안내말씀 2018.06.25
0
0
71 청와대표 잡부 알선업 the뛸(unio*** )2019.08.19
0
0
70 허경영이 답이다. the뛸(unio*** )2019.08.16
0
0
69 주변국 연합작전? 역할분담? the뛸(unio*** )2019.08.13
0
0
68 헌법재판소의 똥개훈련 the뛸(unio*** )2019.08.11
0
0
67 헌법재판소에 항의 합니다. (2) the뛸(unio*** )2019.08.10
0
0
66 헌법재판소에 항의 합니다. the뛸(unio*** )2019.08.09
0
0
65 일본에 부끄럽고 사과한다. the뛸(unio*** )2019.08.03
0
0
64 정치와 자살 the뛸(unio*** )2019.07.19
0
0
63 '막내 형' vs '어린 어르신' (1) the뛸(unio*** )2019.06.15
0
0
62 상상 범죄에 흔들리는 법치 the뛸(unio*** )2019.06.03
0
0
>> 대통령탄핵 국민청원 20만 돌파 the뛸(unio*** )2019.05.27
0
0
60 두려움, 궁금함, 호기심 the뛸(unio*** )2019.03.18
0
0
59 대통령, 지도자? 종업원!! the뛸(unio*** )2019.03.12
0
0
58 개돼지 나라, 인간 시장 the뛸(unio*** )2019.03.05
0
0
57 용병 대통령, 재능기부 국회의원, 정당지원금 폐지 the뛸(unio*** )2019.03.02
0
0
56 31운동 100주년의 교훈 the뛸(unio*** )2019.03.01
0
0
55 쌤통! 그러나 다행~ 하노이 북미회담 결렬 (1) the뛸(unio*** )2019.02.28
0
0
54 살림, 바깥살림 the뛸(unio*** )2019.02.28
0
0
53 내로남불 + 적폐세일 + 촛불타령 = ? the뛸(unio*** )2019.02.24
0
0
52 한국적 민주주의의 변질 the뛸(unio*** )2019.02.24
0
0

비밀번호 확인

게시글 등록시에 입력했던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비밀번호 확인

댓글/답글 등록시에 입력했던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씨앤테크(C&Tech;) | 사업자등록번호 : 110-14-71527 | 주소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증가로6길 82-13 A-101호
대표자 : 김재웅 | 연락처 : 02-335-5332 | 통신판매업 신고 : 2009-서울서초-1643 |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재웅
contact : adqad@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회원님의 소중한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비밀번호를 주기적으로 변경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현재 비밀번호
신규 비밀번호
신규 비밀번호 확인
6~20자, 영문 대소문자 또는 숫자 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